기독교가 직면한 12가지 질문

 

 

 

 

 

 

 

 

 

 

 

 

 

 

 

레베카 맥클러플린 지음 / 이여진 옮김

2021년 11월 15일 출간

142*215 / 352쪽 / 18,000원

ISBN 978-89-421-0474-1 (03230)

 

 

 

21세기 기독교가 직면한 핵심 질문에 답하다!

 

“이 책은 희망이 그득하게 담겨 있어서 읽는 이를 놀라게 할 것이며,

아마도 예수에 대해 생각하는 방식을 바꿔 줄 것이다.”

_존 블룸(디자이어링 갓 공동 설립자)

 

2020 크리스채너티 투데이 북어워드 수상

 

 

세속화되어가는 이 시대에 과연 종교가 설 자리가 남아 있는가?

과학이 발전할수록 우리의 삶이 편리해지고 우주의 비밀이 밝혀지는 한편, 종교는 미신으로 여기고 과학이 진리가 되는 세속화가 점점 거세진다. 일부 종교 사회학자들은 전 세계의 현대화가 이러한 세속화를 더욱 밀어붙일 것이라고 예상하며, 실제로 서유럽에서 그러한 경향이 강해지고 있으니 나머지 세계도 그 뒤를 따를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저자는 이러한 세속화 가설이 실패했다고 말한다. 서구 사회에서는 종교인이 감소했을지 몰라도, 전 세계적으로는 점점 종교적으로 되고 있으며, 최근 추정으로는 그중에서도 기독교가 가장 큰 신앙 체계일 것이다. 이처럼 우리는 때로 근시안적인 관찰을 하기 때문에 실재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할 때가 많다. 세상이 기독교에 던지는 여러 질문들 또한 그러하다.

 

기독교에 의문을 품은 친구에게 해줄 답을 찾고 있는 그리스도인들에게

이 책은 세속화되어가는 현대에 (비기독교인은 물론 기독교인도 포함하여) 많은 사람이 기독교에 던지는 핵심 질문 12가지를 다루고 있다. 종교의 의미, 종교가 도덕에 끼치는 영향, 종교와 폭력, 기독교와 동성애, 여성 비하, 고통과 심판 등, 무신론자를 비롯하여 많은 이가 자신이 이해하는 기독교와 성경에 대해 질문을 던진다. 이 책에서 저자는 이러한 질문들에 대해 기독교인뿐 아니라 비기독교인들도 이해하고 납득할 만한 언어와 자료로 답하고 있다. 세속 대학의 교수와 학생들과 함께 일한 자신의 경험과 다양한 통계와 자료를 통해 저자는 자신 역시 품었던 질문들에 명쾌하게 답변한다.

이 책은 기독교의 틀 안에서 기독교를 옹호하는 데 급급하기보다, 종교와 사회라는 전체적인 큰 그림 안에서 기독교를 향한 질문들을 고민할 뿐 아니라, 온 우주를 향한 하나님의 구원이라는 신앙의 큰 그림 안에서 살펴보길 권하고 있다. 이 책은 기독교인들로 하여금 기독교와 세상, 성경과 신앙에 대해 더 넓은 시야를 갖게 해줄 뿐 아니라, 비기독교인들에게 우리의 신앙을 지적이고 합당하게 설명하고, 그들로 하여금 기독교를 다시 생각하도록 이끌어 줄 것이다.

 

“세속화된 서구에서 성장한 많은 이들은 성경적 기독교를 생각할 때도 도덕적으로, 지적으로 반감을 느낀다. ‘과학과 고난과 성적 정체성의 문제는?’ ‘십자군 원정은?’ ‘어떻게 참된 믿음은 하나뿐이라고 말할 수 있는가?’ ‘성경을 어떻게 문자 그대로 받아들일 수 있는가?’ ‘성경은 노예제를 정당화하지 않는가?’ ‘사랑의 하나님이 어떻게 사람들을 지옥에 보낼 수 있는가?’
이러한 질문에 공감한다면, 이 책이 바로 그러한 사람을 위한 책이다.”
_머리말에서

 

■ 저자 소개 | 레베카 맥클러플린

영국에서 태어나 자랐으며, 케임브리지대학교에서 영문학을 전공하고 런던의 오크힐 대학에서 신학 학위를 받았다. 2008년, 미국으로 건너가 베리타스 포럼에서 9년간 활동했다. 콘텐츠 부대표를 지내면서 그는 기독교인 교수들이 자신들의 연구와 신앙의 관계에 대해 이야기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할 수 있었다. 2017년 9월, 지도자가 마음을 바꾸는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도록 돕는 음성 중심 데이터 기반 커뮤니케이션 회사인 보커블 커뮤니케이션스(Vocable Communications)를 공동 설립하였다.

맥클러플린의 첫 책인 「기독교가 직면한 12가지 질문」(Confronting Christianity: 12 Hard Questions for the World’s Largest Religion)은 TED 여름 독서 목록에 올랐을 분 아니라 <크리스채너티 투데이>에서 “2020년 올해의 책”으로 선정되었다.

말씀의 능력과 복음의 메시지에 사로잡힌 맥클러플린은 상처 입은 사람들(우리 모두가 해당한다)과 함께 예수의 메시지를 탐구하는 것을 좋아하며, 지적 운동으로서 기독교 신앙을 재발견하기를 갈망한다.

 

■ 옮긴이 소개 | 이여진

고려대학교 영어영문학과(BA)와 합동신학대학원(M. Div.)에서 공부했다. 「윤리학 용어 사전」(도서출판100&알맹e), 「분노와 스트레스, 하나님의 방법으로 다스리기」(토기장이), 「일요일의 역사」(비아토르), 「UBC 마가복음」(성서유니온), 「소외된 이들의 하나님: 룻기」, 「에베소에서 보낸 일주일」(이레서원) 등 여러 책을 우리말로 옮겼으며, 다수의 책을 편집했다. 신대원 동기인 남편, 엄마만큼이나 책읽기를 좋아하는 네 아이와 함께 관악산 자락에 살고 있다.

 

■ 차례

머리말

Question 1_ 우리는 종교 없이도 잘 살지 않는가?

Question 2_ 기독교는 다양성을 짓밟지 않는가?

Question 3_ 진정한 믿음은 하나만 있다고 어떻게 말할 수 있는가?

Question 4_ 종교는 도덕을 저해하지 않는가?

Question 5_ 종교 때문에 폭력이 일어나지 않는가?

Question 6_ 성경을 어떻게 문자 그대로 받아들일 수 있는가?

Question 7_ 과학이 기독교의 오류를 증명하지 않았는가?

Question 8_ 기독교는 여성을 비하하지 않는가?

Question 9_ 기독교는 동성애를 혐오하지 않는가?

Question 10_ 성경은 노예제를 옹호하지 않는가?

Question 11_ 사랑이신 하나님이 어떻게 그토록 큰 고통을 허용하실 수 있는가?

Question 12_ 사랑이신 하나님이 어떻게 사람들을 지옥에 보내실 수 있는가?

감사의 말

주제 색인

성구 색인

 

■ 구매처

알라딘_ https://bit.ly/3FjgOtP

교보문고_ https://bit.ly/3CnuuCa

예스24_ https://bit.ly/3oyVDNO

인터파크_ https://bit.ly/3njqizi

갓피플_ https://bit.ly/3qVeZ2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