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책/그간 나온 책

직업과 선교 : 모든 성도를 향한 부르심

직업과 선교 

: 모든 성도를 향한 부르심


   


지은이: 손창남

출간일: 2012년 7월 30일

ISBN: 978-89-421-0335-5

판형: 150 × 225 mm / 240쪽



이 책은 전체적으로 3부로 나뉜다.


1부 : 직업 선교사가 왜(Why) 필요한지와 그 배경을 다룬다. 가톨릭교회 이후, 개신교 교회가 지난 500년 동안 선교사를 파송해 온 환경은 오늘날 완전히 바뀌었기에 이제는 새로운 패러다임의 선교가 필요한 상황이 되었다. 새로운 환경에 가장 적절한 선교는 직업을 가지고 선교지에 가는 것이다. 이 책에서는 직업과 선교의 관계를 다섯 가지 타입으로 정의한다.


2부 : 직업과 관련한 선교의 다섯 가지 타입 가운데에서도 실제로 직업과 관련있는 네 가지 타입(2타입, 3타입, 4타입, 5타입)이 각각 무엇(What)을 의미하는지를 구체적으로 설명한다.


3부 : 직업과 관련해서 선교를 어떻게(How) 할 것인지를 서술한다. 특히 일과 증거의 관계를 네 가지 타입으로 나누어 소개하는 것과 더불어 이미 직업을 가지고 한국에 있는 캠퍼스에서 학생들에게 복음을 전한 경험, 그 후 선교사가 되어 인도네시아에서 10여 년간 사역한 저자의 경험을 함께 나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직업을 가지고 선교하기 위해서 어떤 자질이 필요한지를 구체적으로 살펴본다.


손창남


1954년 인천에서 태어났다. 고등학교 3학년 재학 중에 주님을 만난 후 그의 삶의 목표는 주님의 뜻을 따라 사는 것이 되었다. 고려대학교, 서울대 대학원, 인하대 대학원에서 경영학을 공부한 손 선교사는 대학원 재학 당시부터 인도네시아 선교사가 되기 위해서 기도했다. 

1981년부터 국립세무대학에서 회계학을 가르치며 학원 복음화를 위해서 애쓰던 어느 날 인도네시아 정부가 선교사 비자를 주지는 않지만 대학에서 가르치는 교수 비자는 어렵지 않게 내주는 것을 알게 되었다. 1989년 해외선교훈련원(GMTC)에서 일 년 동안 선교 훈련을 받고 1990년 인도네시아로 파송되었다. 


손창남 선교사는 인도네시아의 족자카르타에서 회계학을 가르치며 전문인 선교사의 사역을 감당하였다. 인도네시아 죠이를 개척하여 대학생들에게 복음을 전하고 제자 훈련에 힘썼다. 현지 리더들을 세워 인도네시아 죠이가 현지인 중심으로 사역할 수 있도록 도왔다. 

2001년 한국으로 돌아와 7년 동안 한국 OMF 대표로 섬겼다. 현재는 동원 사역을 감당하고 있으며 동시에 반추하는 실천가(re?ective practitioner)로서 강의와 저술 활동을 하고 있으며 저서로는 인도네시아에서의 사역을 정리한 《족자비안 나이트》와 전문인 사역과 텐트메이커 등의 혼란스러운 정의를 정리한 《직업과 선교》가 있다. 



-목차-


추천사 

들어가면서


1부 직업을 통한 선교는 왜 필요한가?(Why) 

1장 직업인을 필요로 하는 선교 상황 

2장 사도행전에 나타난 두 개의 선교 모델 

3장 애매한 부분에 대한 정리


2부 직업과 관련된 다섯 가지 타입의 선교란 무엇인가?(What) 

4장 직업을 가진 선교사 _ 2타입

5장 선교사가 된 직업인 _ 3타입 

6장 해외에 있는 직업인 _ 4타입 

7장 국내에 있는 직업인 _ 5타입 


3부 직업 선교를 어떻게 준비할 것인가?(How) 

8장 직업과 증거의 네 가지 타입 

9장 직업 선교사로서의 나의 여정 1 

10장 직업 선교사로서의 나의 여정 2 

11장 선교를 하는 직업인의 자질 


나가면서




직업과 선교

저자
손창남 지음
출판사
죠이선교회 | 2012-08-22 출간
카테고리
종교
책소개
“선교는 선교사만의 전유물이 아니다.” OMF 손창남 선교사, ...
가격비교


보도자료_직업과선교.pdf



' > 그간 나온 책'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제 자유입니다  (0) 2012.09.25
보수와 자유를 넘어 21세기 복음주의로  (0) 2012.07.30
우리가 이 일에 증인이라  (0) 2012.07.13
오우~ 연애  (0) 2012.06.22
청년아 때가 찼다  (0) 2012.06.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