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도서 홍보/언론 기사11

믿음, 태도로 드러난다… 작은 걸음부터 주님 닮아가길 <태도, 믿음을 말하다> 조명신 목사는 『태도, 믿음을 말하다』에서 존재 변화에 대해 강조합니다. 태도로부터 드러나는 인격의 새로움에 대해 말합니다. 저자는 우리 믿음이 우리 태도와 밀접하게 연결돼 있음을 이야기합니다. 태도에서 드러나는 우리의 모습이 곧 우리의 신앙입니다. https://www.christiantoday.co.kr/news/359509 믿음, 태도로 드러난다… 작은 걸음부터 주님 닮아가길 목소리 높여 오랫동안 기도하는 사람의 영성은 잘 알지 못합니다. 하지만 그 사람이 큰 목소리로 장시간 타인을 비난한다면, 어느 정도 그 사람의 믿음은 파악할 수 있습니다. 사실 지금까지의 www.christiantoday.co.kr 2024. 2. 14.
예수님 주변에 있던 여성들의 활약상<여인들의 눈으로 본 예수> 복음서 자체에서 여인들의 이야기를 뺀다면, 복음서의 전체 서사는 사라져 버립니다. 핵심 이야기를 이끌어 가는 사람들은 다름 아닌 여성 제자들입니다. 더하여 우리는 여성들의 눈으로 예수를 바라봅니다. 우리를 채우시고 치유하며, 회복하시는 예수를 말입니다. 우리를 꽉 끌어안으시고 눈물 흘리시며 위로하는 그분을 만납니다. https://www.christiantoday.co.kr/news/359092 예수님 주변에 있던 여성들의 활약상 우리는 어떤 사건을 대할 때 이미 형성된 시각에 많은 영향을 받습니다. 자신의 가치관이나 세계관은 다양한 정보를 받아들일 때도 작동합니다. 관점이란 것이 없을 수는 없지만 그 품이 넓지 www.christiantoday.co.kr 2024. 2. 14.
승자독식 판치는 베데스다 연못 대신… ‘참 평안’ 예수를 만나라 <예수님을 만난 신약의 사람들> 조 목사는 “신약에서 13명의 이야기를 전했지만 메시지는 하나다. ‘당신의 상황이 어떻든 예수를 누리면 그 안에서 참 자유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이라며 “온갖 군상이 묘사된 이들 이야기의 촘촘한 그물에 걸려 예수를 만나는 이들이 많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https://www.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9034549&code=61221111&cp=nv 승자독식 판치는 베데스다 연못 대신… ‘참 평안’ 예수를 만나라 성경 속 예루살렘의 명소 베데스다는 히브리어로 ‘은혜의 집’이란 뜻이다. 예수 그리스도가 38년째 투병 중인 환자를 고친 곳으로도 유명하다.(요 5:1~9) 하 www.kmib.co.kr 2024. 2. 14.
초대교회 성도들처럼… 선교적 삶을 <풀뿌리 선교> 한국OMF 대표 출신으로 현재 죠이선교회 대표를 맡고 있는 손창남 선교사는 이처럼 초대교회 속 많은 선교가 ‘풀뿌리 선교’였다고 설명한다. 풀뿌리 선교란 교인들이 자발적으로 국내외 일터와 일상 속에서 선교를 감당하는 모델을 말한다. 이슬람권 등 선교사 비자를 내주지 않는 나라가 늘어나며 파송 선교사 수가 줄고 있는 지금 시대에 적합한 성경적 모델이다. https://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4309337&code=23111312&cp=nv 초대교회 성도들처럼… 선교적 삶을 사도행전 18장에 나오는 아굴라와 브리스길라 부부는 황제의 추방령으로 로마를 떠난다. 이들 부부는 선교사가 아니지만 비자발적으로 도착한 고린도에서 사도 news.kmib.co.kr 2023. 9. 19.
허무한 마음을 허무는 전도서의 지혜<그래서 나는, 행복하게 살기로 했다> 김유복 목사(대구 기쁨의교회, 저자)는 이 책에서 헛되고 허무하며 부조리하고 불의한 세상을 살아가는 그리스도인이 과연 행복할 수 있을지 질문한다. 그리고 헛되고 헛되다는 말로 시작하는 전도서에서 오히려 그리스도인이 헛되지 않은 것이 무엇인지를 볼 수 있다고 이야기한다. https://www.christiandaily.co.kr/news/126015?fbclid=IwAR0g-0sb3T0qQf0QVqnCXzQDtzVmybHiWsXLVW59J_pKpUKlkUC-yM_ebzo 허무한 마음을 허무는 전도서의 지혜 김유복 목사(대구 기쁨의교회, 저자)는 이 책에서 헛되고 허무하며 부조리하고 불의한 세상을 살아가는 그리스도인이 과연 행복할 수 있을지 질문한다. 그리고 헛되고 헛되다는 말로 시작하는 www.christ.. 2023. 8. 30.
팬데믹 후 더 높아진 선교 장벽… ‘풀뿌리 선교’가 답이다 포스트 팬데믹의 선교 환경이 녹록지 않다. 선교사의 비자 발급을 제한하는 나라가 많고 세계적인 ‘도시화’ 현상에 따른 높은 주거 비용은 선교 사역에 부담스러운 요인으로 작용한다. 기독교 선교에 대한 세속적 저항도 간과할 수 없는 부분이다. ‘뱀같이 지혜롭고 비둘기 같이 순결하게’(마 10:16) 선교해야 하는 시대 속에서 전문성 있는 평신도가 일터 학교 가정 등을 통해 타문화권으로 파고들어 복음을 전하는 ‘풀뿌리 선교’가 제도권 선교의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https://www.themissi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65234&fbclid=IwAR308LcdXDIcmNkODiLOBqEHcNHE6weM-RO8MbthnaTkBkiPDwiO4xnBDZc [선교&U].. 2023. 8. 30.